'민식이 엄마' 눈물 흘리자... 여야 모두 '네탓' 만 주고받았다

나경우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0일 "어린이 안전법안 등 각종 시급한 민생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요구를 차갑게 외면한 쪽이 바로 여당" 이라고 일갈했다.


나 원내대표는 이날 이날 오전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당의 필리버스터를 막기 위해 본회의 개의를 거부했다고 주장하며 "사상 초유의 '국회 파업' 을 벌인 국회의 장과 여당이 바로 민식이법을 막은 것이고 민생법안을 불모 잡은 것"이라고 비판했다.


그는 "여당은 '한국당이 민식이법을 막았다', '한국당이 민생법안을 불모로 잡았다'는 거짓말들을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을 것" 이라며 "야당 탓 한국당 탓 , 을 밥먹듯 하는 여당이니 어제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신청으로 선거법 날치기 상정이 어려워진 것에 대한 화풀이를 이런식으로 하고 싶을 것" 이라고 했다.


그러면서 " 말은 바로하자, 자유한국당은 민식이법, 해인이법, 각종 민생법안을 '우선 처리' 하겠다고 분명히 이야기했다" 며 "실제 민식이법에 대해서는 필리버스터를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." 고 강조했다.


이어 "필리버스터를 청회해야 본회의를 열어주겠다니, 무슨 이런 염치없는 사람들이 다있는가" 라며 "국회법 알기를 우습게 아는 이들이 또 다시 불법의 고리를 꿴다. 명백한 직권 남용이자 직무 유기, 법질서 우롱" 이라고 지적했다.


나 원내대표는 "문회상 의장과 여당에 다시 한번 강력 촉구한다" 며 "즉각 본회의를 열어라. 본회의가 열리는 즉시 우리는 시급한 법안을 우선 처리할 것이다. 그리고 나머지 법안들에 대해 국회법이 보장한대로 필리버스터를 할 기회를 달라" 고 촉구했다.


이만희 원내대변인도 이날 오후 '민생법안 무산시키고 법절차 가로막는 민주당, 뭐가 그리 두려운가' 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" 민주당과 국회의장은 지금이라도 민생법안을 볼모로 삼아 본회의를 무산시킨 데 대해 국민께 사죄하고 즉각 국회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"고 주장했다.


이 원내대변인은 "199개 법안 중 5개 법안에 대해서만 필리버스터를 보장해주면 나머지 민생 법안은 다 처리하겠다는 한국당의 제안을 일언지하에 거절해놓고 마치 필리버스터 때문에 민생법안이 무산된 것처럼 선동하는 것은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고, 비겁한 책임전가"라고 비판했다.


김정재 원내대변인 또한 논편을 통해 "선 민생법안 처리, 후 필리버스터'가 한국당의 분명한 입장이었다" 며 "민주당은 야당의 합법적 필리버스터를 핑계로 민생을 내팽개치고, 국회법까지 어겨가며 본회의 개의를 거부했다.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이 처리되지 못한건 분명히 민주당이 본회의를 거부한 탓"이라고 주장했다.


앞서 이날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를 향해 "최소한의 인간성을 상실한채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다" 며 "교통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 앞에서 '선거법을 상정하지 않는 조건이라면 민식이법을 통과시켜주겠다' 며 아이들의 목숨과 안전을 정치흥정의 도구로 전락시키고, 국회를 마비시켰다" 고 비판했다.


앞서 한국당은 지난 29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었던 민생법안 200여건 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신청, 법안 처리를 막았다.


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이 이를 막기 위해 본회의장 입장을 거부하자 의결정족수 미달로 본회의는 무산됐다.





#민식이법 #민생법안 #카지노쿠폰 #우리카지노쿠폰 #은꼴사갤러리 #코스프레갤러리 #은꼴사모음집 #허경영신 #허경영병신 #허경영법안 #허경영꽃뱀 #도끼사기 #도끼징역 #정준영징역 #필리핀법안 #베트남탈북자

조회 0회
  • White Facebook Icon
  • White Twitter Icon
  • White YouTube Icon
  • 플레이카지노